08년 5월 25일 기록

이럴수도 있는가... 마치 일부러 그러기라도 한듯..
일년치 불운을 하루만에 다 겪었다..

시험은 완전히 망쳐버리고...

그래 물론 준비가 소홀한 내 잘못이기도 하지.. 그래도 조금은 운이 좋아줘도 괜찮았을거야.
어쩜 하는일마다 전부 꼬이는지... 제일 중요한 5시간남짓을 생전 처음보는 곳에서 비까지 맞으며
허비했다...

아.. 이러면 안돼지만 기분은 거의 바닦을 치는고나. 슬프다 크흑..


덧글

  • 나쯔 2008/05/27 12:23 # 답글

    낄낄낄낄.

    내용은 전화로 들었다.
댓글 입력 영역